청소대행 전문업체 클린현대
고객문의 및 사용후기

  
 최인효(2019-02-12 23:52:50, Hit : 2
 http://
 http://
 서울땅 공시지가 전국 최고 13.87% 올렸다

>
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<span class="end_photo_org"></span><br><br>2019 표준지 공시지가 발표 <br><br>평균 9.42%↑…11년만에 최고 <br><br>㎡당 2000만원 이상 고가토지 <br><br>20% 올려 평균 변동률의 2배 <br><br>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 1위 <br><br>㎡당 9130만원→1억8300만원<br><br>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땅값(표준지 공시지가)이 2008년(9.63%)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인 9.42% 상승했다. 정부는 추정시세가 ㎡당 2000만 원이 넘는 토지를 ‘고가토지’로 규정, 형평성 제고를 위해 이들 토지의 공시지가를 평균 변동률의 2배가 넘는 20.05%까지 올렸다고 밝혔다. 표준지 공시지가는 재산세뿐만 아니라 각종 부담금 등 60개 행정 항목에 활용되는 지표여서 상당한 여파가 예상된다.<br><br>국토교통부는 전국 3309만 필지 중 50만 필지(표준지)의 가격을 13일 관보에 게재한다고 12일 밝혔다. 표준지 공시지가는 2013년 이후 6년째 상승세다. <br><br>서울이 13.87% 올라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위를 기록했던 제주를 제치며 17개 광역 시·도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. 이어 광주(10.71%), 부산(10.26%), 제주(9.74%)가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. 충남(3.79%), 인천(4.37%), 전북(4.45%), 대전(4.52%), 충북(4.75%) 등 나머지 13개 시·도는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. <br><br>지난달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 발표에서 시세 15억 원 이상을 겨냥해 대폭 올렸던 국토부는 이번 표준지의 경우 ㎡당 2000만 원이 넘는 토지를 집중적으로 인상했다고 밝혔다. 이에 따라 전체 표준지의 0.4%에 해당하는 ㎡당 2000만 원 이상 토지의 변동률은 20.05%였고, 나머지 토지(99.6%)의 변동률은 7.29%였다. 시세 대비 공시가격의 비율인 ‘현실화율’은 지난해 62.6%에서 2.2%포인트 상승한 64.8%로 집계됐다.<br><br>전국 표준지 중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8길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였다.  <br><br>이문기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“최근 가격이 급등했거나 상대적으로 시세와 격차가 컸던 가격대의 토지를 중심으로 현실화율을 개선해 형평성을 제고했다”고 말했다.  <br><br>박수진 기자 sujininvan@munhwa.com<br><br>[ 문화닷컴 바로가기




LG·SK·KT 인터넷가입, 사은품 안전하게 받으려면?
[Al jazeera] BuzzFeed and the digital media bubble
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hompykorea